10월, 2015의 게시물 표시

[Book] 왜 아직도 프로이트인가?

이미지
제목: 왜 아직도 프로이트인가?
저자: 김태형
출판사: 세창미디어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을 읽고 그닥 재미가 없어서 이 책으로 아쉬움을 달래볼까해서 뒤젹여 봤다. 쉽게 정리가 잘 되어 있는듯 하다. 내 눈높이에 맞춰 쉽게 풀어놓은 내용들이 좋다.

"성적 욕구는 생식을 목표로 하는 생물학적 욕구인 반면, 사랑의 욕구는 사회적 관계나 공동체를 목표로 하는 사회적 욕구이다. 사랑의 욕구는 사람에게만 고유한 사회적 욕구인 것이다."

"프로이트가 지적했듯이, 동물과는 달리 사람에게는 발정기가 없다. 발정기가 되면 성욕이 왕성해지고 성욕의 지배를 받아 짝짓기를 하게 되는 그런 자동적인 본능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동물의 성욕은 대상과는 거의 무관하므로, 성욕을 해결할 수 만 있다면 대상을 바꾸는 게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어떤 암캐와의 짝짓기에 실패한 수캐는 다른 암캐가 나타나면 곧바로 그 개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에 사람의 경우에는 대상 선택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성욕이 촉발되지 않는다. 사람은 사랑하는 누군가가 성욕을 채워주지 못한다고 해서 즉각 다른 누군가로 대상을 바꾸거나 하지는 않는다. ... 사람은 아무런 성적, 사회적 자극이 없어서 성적인 상상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는 생물학적인 성욕을 그리 강하게 느끼지 않는다. 사람들이 이런저런 사회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동안에는 성욕을 거의 느끼지 않는 것은 그래서이다. 발정기가 사라진 것의 결과, 즉 생물학적 성욕이 사회적 욕구의 지배와 통제를 받게 된 것의 결과인 것이다."   프로이트의 주장은 발정기가 사라짐으로 성욕의 만성화로 귀결된다는 것이다.

"사람의 몸은 프로이트가 '항상성의 원칙' 이라고 명명했던 것처럼, 일정한 신체상태를 유지하려고 한다. 체온이 기준점 이상으로 오르면 낮추려 하는 식으로..., 평상시의 기분과는 다른 특정한 감정체험은 신체상태의 변화를 수반하는데, 사람의 몸은 어떻게 해…